메인메뉴

본문 바로가기

서브메뉴바로가기

알림마당

겨레말 현장

홈 > 알림마당 > 겨레말 현장

목록보기 인쇄

겨레말 현장 게시판 뷰
제목 [한겨레] 기틀 마련한 '겨레말큰사전'
글쓴이 겨레말 작성일 2007.06.07
[2005-08-16]  


‘표준국어’ ‘조선말’ 모체로 올림말 선정

두음법칙 등 이질적 어문규범 난항 예상  ‘한글 창제 이래 대사건’이라는 <겨레말큰사전>의 남북 공동편찬 사업이 지난 2월 첫발을 뗀 데 이어, 두번째 걸음을 내디뎠다. 2월 겨레말큰사전 남북공동편찬위원회의 공식 출범 이래 이번 공동 편찬요강의 최종합의는 6개월 만의 성과다. 시작이 절반이라면 절반을 넘어선 것이겠지만, 아직 갈 길은 멀다.
문영호 공동편찬위 북쪽위원장(북한 사회과학원 언어학연구소장)은 이날 발표된 공동 편찬요강에 대해 “이제 하나의 잣대를 갖고 사전 편찬 사업을 본격적으로 진행할 수 있게 됐다”고 평가했다.

편찬요강에서 가장 핵심적인 것은 “남북의 언어적 차이를 한꺼번에 다 없앨 수 없는 조건에서, 단계를 설정하고 하나하나 해결하는 방법으로 사전을 완성하되 이를 지속적으로 보충한다”는 ‘사전 편찬 원칙’이다. 남북 언어를 기계적으로 통일시키지 않고, 우선 ‘합의 가능한 수준’에서 사전을 만든 뒤 장기적으로 이를 보완하는 과정을 밟겠다는 것이다.

또 ‘사전 편찬 작업방식’은 겨레말큰사전 완성본의 대강을 짐작하게 해준다.

우선 기왕의 남북 말글을 집대성한, 남쪽의 <표준국어대사전>과 북쪽의 <조선말대사전>을 모체로 올림말 선정 등을 진행한다는 게 공동편찬위의 계획이다.

여기에 한반도 전역과 재외동포 거주지역의 ‘방언’과 여러 문학작품에 등장하는 어휘 등 남북의 국어사전에 오르지 못한 ‘새말 보충작업’도 이어진다.

남북 어문규범을 통일하는 작업도 병행한다. “언어규범 남북단일화 문제 등 언어학적인 문제는 편찬위원회 모임과는 별개로 ‘남북 어문규범 단일화 모임’ 등이 지속적 협의를 거쳐 완성한다”는 것이다. 이 모임에는 기왕의 편찬위원 외에도 남쪽의 국립국어원, 북쪽의 사회과학원 소속 연구자들이 합류할 예정이다. 공동편찬위는 겨레말큰사전의 단일 어문규범이 마련되면, 훗날 통일된 남북이 국가적으로 반포할 단일 어문규범의 ‘본보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밖에도 사전 편찬 자료를 디지털화해서 ‘남북 공동 전자국어사전’을 펴낸다거나, 새 한글서체를 남북 공동으로 개발해 사전에 싣기로 하는 등 부수적이지만 의미심장한 공동작업도 펼칠 예정이다.

큰 사업이니만큼, 당연히 앞으로 넘어야 할 산도 많다. 분단 이후 다른 길을 걸어온 남북 어문규범의 차이는 적지 않다.(표 참조) 이들 어문규범은 사소한 듯 보이지만 말글 생활의 중대한 차이를 빚고 있다. 두음법칙 등 원천적으로 ‘양보’나 ‘타협’이 불가능한 규범들도 적지 않다. 어휘에서도 남쪽의 외래어나 북쪽의 이념 어휘들은 ‘올림말 선정’ 과정에서 이견의 씨앗이 될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더디 감에도 통일된 겨레가 써야 할 말과 글의 본보기를 만들자는 사업은 이제 한방향으로 전진해가고 있다. 89년 방북한 문익환 목사가 김일성 주석을 만나 <통일국어대사전>의 공동편찬을 제의해 김 주석과 합의한 지 16년 만이다. 다만, 장영달 ‘통일맞이 늦봄문익환목사기념사업’ 이사장의 호소가 우리를 부끄럽게 만든다. “겨레말큰사전 편찬위원회는 예산도 거의 없고, 사무실도 없으며, 일하는 사람도 부족합니다.”

안수찬 기자 ahn@hani.co.kr
목록보기
이전글
[한겨레 칼럼] 겨레말큰사전 편찬은 민족 정체성의 대장정
다음글
[한국일보] 겨레말큰사전 공동편찬委 보고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