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본문 바로가기

서브메뉴바로가기

알림마당

겨레말 현장

홈 > 알림마당 > 겨레말 현장

목록보기 인쇄

겨레말 현장 게시판 뷰
제목 [국민일보] 남북 겨레말 큰사전 2013년 발간… 35만 어휘 실려
글쓴이 겨레말 작성일 2009.11.11

2009년 11월 10일 [국민일보]에 보도된 내용.

바로가기

 

남북 겨레말 큰사전 2013년 발간… 35만 어휘 실려


남북한이 공동으로 편찬 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겨레말큰사전은 남북한은 물론 해외 동포들이 쓰고 있는 35만개 안팎의 우리말 어휘로 구성되며 2013년에 발간된다.

겨레말큰사전남북공동편찬위원회(이사장 고은 시인)는 10일 서울 명동 은행연합회관에서 겨레말큰사전 남북공동편찬사업 보고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공개했다. 남북공동편찬위원회는 2005년 2월 금강산에서 위원회가 결성된 후 분기마다 한 차례씩 정례 편찬회의를 열어 추진한 결과, 편찬 작업 공정이 50%를 넘기며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편찬위원회에 따르면 공동편찬사업은 올림말, 집필, 새어휘, 정보화, 단일어문규범 등 5개 분과로 나눠 진행되고 있다. 남북은 지난 4년 동안 각자 지역에서 광범한 어휘 조사 작업을 벌여 사전에 올릴 올림말에 대해 합의하고, 집필 원칙을 완성한 뒤 올해부터 본격적인 집필에 들어간 상태다.

남북은 사전에 적용할 자모 명칭과 자모 순서를 확정했으며 두음법칙 사이시옷 띄어쓰기 등에 대한 단일화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겨레말큰사전은 남측의 표준국어대사전과 북측의 조선말대사전에서 가려 뽑은 25만여 올림말과 새어휘 조사를 통해 선정된 새말 10만여개를 합해 모두 35만 어휘가 실리며 2013년 출간될 예정이다.

편찬위원회는 “겨레말큰사전은 중앙아시아의 고려인 말, 중국 옌볜(延邊) 등의 동포들이 쓰는 말까지 현지 조사를 해 반영했다”며 “이 사전은 남북, 해외 동포의 언어생활을 모두 반영하는 첫 국어사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은 이사장은 이날 개회사를 통해 “나라와 나라말을 빼앗겼다 되찾은 환희 54년 만에, 겨레말이 둘로 갈라져 버린 불운의 54년 만에 그 상처 받은 말의 생명을 온전하게 할 ‘겨레말큰사전’을 눈앞에 두고 지난 4년간의 공동 편찬을 중간 결산하는 이 보고의 의의는 다시 한 번 결연한 의지를 낳고 있다”고 소회를 밝혔다. 권재일 국립국어원 원장은 축사에서 “국가 통일의 날에 바로 활용할 수 있는 단일한 어휘와 언어 규범을 미리 준비해 두는 것은 값으로 따지기 어려운 일”이라고 말했다.

라동철 기자

목록보기
이전글
[문화일보] “겨레말은 생명 그 자체… 꿈 담을 것”
다음글
[연합뉴스] 남북공동 `겨레말 큰사전' 작업 50% 넘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