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본문 바로가기

서브메뉴바로가기

알림마당

겨레말 현장

홈 > 알림마당 > 겨레말 현장

목록보기 인쇄

겨레말 현장 게시판 뷰
제목 [한겨레] 통일부 ‘겨레말큰사전’ 2억9천만원 지원
글쓴이 겨레말 작성일 2010.11.02

2010년 10월 25일 [한겨레]에 보도된 내용.

바로가기

<SCRIPT language=JavaScript src="/section-homepage/include/06/js/top_logo.js"></SCRIPT>
한겨레

통일부 ‘겨레말큰사전’ 2억9천만원 지원

남쪽 용역비로만 한정대북접촉은 계속 차단

한겨레 손원제 기자 메일보내기 최재봉 기자기자블로그
통일부는 25일 남북 공동의 겨레말큰사전 편찬 사업에 2억9000만원의 사업비를 지원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좌초 위기에 놓였던 겨레말큰사전 편찬 사업이 일부나마 이어질 수 있게 됐다. 그러나 이 돈은 “남쪽 내 용역비”로 한정됐으며, 북쪽과 공동작업을 위한 대북 접촉과 지원은 계속 차단된다.

2004년 10월 남북사회문화협력사업으로 승인을 얻은 겨레말큰사전 편찬사업은 2005년부터 지난해까지 한해 4차례씩 남북 합동 편찬회의를 열며 진전을 이뤄왔다. 2007년 4월엔 국회에서 ‘겨레말큰사전 남북공동편찬사업회법’을 제정해, 매해 30여억원을 정부가 지원하도록 했다. 그러나 올해엔 예산심의권을 지닌 통일부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서 지난 1월 전체 예산 30억원 중 기관운영비 16억5000만원만 승인했을 뿐 집필사업비 2억9000만원과 새어휘사업비 2억1000만원, 북측편찬사업보조비 6억원 등 13억7000만원의 사업비는 승인을 미뤄왔다. 이 때문에 남북공동편찬사업회 이사장인 고은 시인은 지난 4일 “작년 국회 의결을 거쳐 배정된 기금 중 편찬사업비가 지원되지 않아 사업이 큰 위기에 처했다”는 내용의 호소문을 낸 바 있다.

이재규 편찬사업회 사무처장은 25일 “남측 편찬위원회의 집필 사업비 일부가 이제라도 지원되기로 한 것은 다행”이라면서도 “겨레말큰사전 사업의 핵심은 북측 편찬위원회와 소통하며 단일안을 만드는 것인데, 북측과의 접촉과 지원이 차단돼 있기 때문에 문제가 근본적으로 해결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손원제 최재봉 기자 wonje@hani.co.kr



 

 

목록보기
이전글
[사할린 새고려신문] 사할린 해외 지역어 조사
다음글
[국민일보] 통일부, 겨레말큰사전에 2억9000만원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