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본문 바로가기

서브메뉴바로가기

자료마당

새로 찾은 겨레말

홈 > 자료마당 > 새로 찾은 겨레말

목록보기 인쇄

새로 찾은 겨레말 게시판 뷰
제목 구슬잠
글쓴이 겨레말 작성일 2018.03.22

구슬잠 (--) []


  =꾸민잠(진주, 산호, 청강석(靑剛石) 따위의 구슬을 박아서 꾸민 옥비녀). | 칠보화관의 {구슬잠이} 떨리는 대례를 마친 뒤에도 고풍을 따라 삼년을 친정에서 묵는 동안, 한해 두어번씩은 으레 찾아와주시던 시아버지의 얼굴은 익혀 알았지만, 우귓날 그 앞에서 새삼 큰절을 드릴 때는 어련히 내리떠 보실 눈이 더욱 두렵게 느껴졌다. 김정한: 수라도()

  [구슬+]

    



 

새로 찾은 겨레말은 남북의 사전(: 표준국어대사전, : 조선말대사전)에 실려 있지 않은 문헌어지역어현장어를 조사하여, 그중 선별한 것입니다.

목록보기
이전글
천착히
다음글
[북] 사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