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본문 바로가기

서브메뉴바로가기

자료마당

새로 찾은 겨레말

홈 > 자료마당 > 새로 찾은 겨레말

목록보기 인쇄

새로 찾은 겨레말 게시판 뷰
제목 빈웃음
글쓴이 겨레말 작성일 2018.12.19

빈웃음 [ː누슴] []


  ① 마음에 없이 겉으로만 웃는 웃음. | 이모는 더 이상 상냥하지도 않고, {빈웃음을} 짓지도 않았다.전경린: 맨 처음 크리스마스() / 직장장은 처음에 안해가 도면을 보아달라고 할 때 눈도 돌리지 않고 {빈웃음으로} 넘겨버리며 자기 안해를 아예 셈에도 넣지 않는다.신철수: 사이극을 어떻게 쓸것인가()

  ② 기가 막혀서 웃는 웃음. | 나는 어처구니가 없어 {빈웃음을} 터뜨리며 선생님에게 아이를 소개하였다.신용선: 나의 선생님() / 차 안의 검정양복은 노인의 칭찬이 되레 어이가 없는지 {빈웃음을} 웃었다.윤정규: 얼굴없는 전쟁()

  [-+-+-+-]

    



새로 찾은 겨레말은 남북의 사전(: 표준국어대사전, : 조선말대사전)에 실려 있지 않은 문헌어지역어현장어를 조사하여, 그중 선별한 것입니다.

     


목록보기
이전글
[북] 부스닥이다
다음글
[남] 몸장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