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본문 바로가기

서브메뉴바로가기

자료마당

새로 찾은 겨레말

홈 > 자료마당 > 새로 찾은 겨레말

목록보기 인쇄

새로 찾은 겨레말 게시판 뷰
제목 컹컹
글쓴이 겨레말 작성일 2020.06.05

컹컹 []

    

  가슴속 깊은 곳에서 울려 나오는 기침 소리를 나타내는 말. | 그녀는 말을 하다 말고 손으로 입을 가리우고 컹컹 기침을 토했다.허련순: 바람꽃(중국) / 그해 봄 하나밖에 없는 아들놈이 당나귀기침에 걸려 눈을 뒤집고 컹컹 숨넘어가게 기침을 해대기 시작했다.전상국: 하늘 아래 그 자리() / 김준식은 마른기침을 둬번 컹컹 깇고 나더니 나를 불 가까이로 바싹 이끌었다.림수정: 길잡이() / 널직한 사무상을 차지하고 앉아 무슨 문서를 뒤적이던 놈이 컹컹 기침을 하면서 자리에서 일어섰다.김수범: 영원한 미소()


새로 찾은 겨레말은 남북의 사전(: 표준국어대사전, : 조선말대사전)에 실려 있지 않은 문헌어지역어현장어를 조사하여,

   그중 선별한 것입니다

목록보기
이전글
[북] 딸잔
다음글
[남] 입산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