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본문 바로가기

서브메뉴바로가기

자료마당

남녘말 북녘말

홈 > 자료마당 > 남녘말 북녘말

목록보기 인쇄

남녘말 북녘말 게시판 뷰
제목 [고장말] 니카마!
글쓴이 겨레말 작성일 2008.09.01
‘-카마’는 서로 견주는 데 쓰이는 경상도말이다. 표준어 ‘-와/과, -하고, -보다’ 등과 대응된다.

“야, 느그 논 준 기 그 기 아마 너거 생이(형) 논카마 못 한데, 지금 너거 바까다 주꾸마. 논 문서를 하나 두가.”(<한국구비문학대계>, 울산시 편) ‘-카마’는 표준어 ‘-과’에 대응하는 경상도말 ‘-카’와 토 ‘-만’이 합친 ‘-카만’이나, ‘-고 하만’이 줄어든 ‘-카만’에서 온 것으로 보인다.(-카 + -만>카만>카마, -고 하만>-카만>-카마) “파리 목숨카만도 몬 하제.”(위 책, 김해시 편) “오, 그 집에는 말이지 그 곽수 선생님카만 그 집 자부가 더 안다네.”(위 책, 봉화군 편)

‘-카마’의 또다른 형태는 ‘-카머’다. “그래가 나라아 베실도 많이 하고, 대국꺼짐 사신도 갔다 나오고. 대국 베실로 조선 베실카머 더 많이 했다카데.”(위 책, 경주시 편)

용언 뒤에서도 ‘-카마/카머’가 쓰인다. 이는 토 ‘-카마/카머’와는 다른 말이다. 이 ‘-카마/카머’는 ‘-고 하만/고 하먼’이 줄어든 ‘-카만/카먼’에서 ‘ㄴ’이 탈락한 것이다. “이 눔을 직일라카만 저 눔을 우예 직이야 되겠노?”(<경북방언사전> 이상규) “보리쌀 보리라도 두어 디 돌라카마 안되겠나.”(위 책) “뚜깽이가 디비지머 다시 일받을라카머 얼매나 애라분데.”(위책) “니도 물장수로 돈 벌라카먼 안즉 새까맣다.”(<원미동 사람들> 양귀자)

이길재/겨레말큰사전 새어휘팀장

*이 글은 [한겨레신문]의 '우리말칼럼(고장말)'에서 옮겼습니다.


 

목록보기
이전글
[고장말] 너랑 나랑
다음글
[고장말] 나어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