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본문 바로가기

서브메뉴바로가기

자료마당

남녘말 북녘말

홈 > 자료마당 > 남녘말 북녘말

목록보기 인쇄

남녘말 북녘말 게시판 뷰
제목 [고장말] 넘이·넘우
글쓴이 겨레말 작성일 2008.11.17
‘-우’는 표준어 ‘-의’에 대응하는 고장말이다. ‘-의’는 곳에 따라 ‘-어·-으·-우·-이’로도 쓰인다. ‘-으’가 가장 널리 쓰이는데, ‘-의’의 ‘ㅣ’가 탈락한 것이다. ‘-으’는 경기·충청·함경(육진 쪽 제외)을 뺀 지역에서 쓰이는데, 경기·충청에서도 ‘놈’ 다음에는 ‘-으’가 쓰이기도 한다. “생전 못 듣던 놈으 소린디 이게 워트게 되능 긴지를 모루겄어.”(<한국구비문학대계> 보령군편) “남으 자식으 나뿌달기 있는가.”(<새벽> 안수길) “늬 비록 껍떼기는 사람으 새끼 비슷허다 하나 애초 즘생 밑이서 ?어먹고 자랐기로 그 투세가 갈 디 읍시 즘생으 새끼라 …….”(<오자룡> 이문구)

‘-으’는 ‘ㅁ’ 다음에 ‘-우’로 나타날 수 있다. 이는 ‘예쁘다’를 ‘예뿌다’, ‘아프다’를 ‘아푸다’라 하는 것과 같다. “워짜겄어, 워짜겄냐고, 넘우 각씨 시집질을 가매꾼이 중도에서 늦추먼 워짜겄냐고?”(<남도> 박상륭) “장에 갔다가 머를 잊어부리고 온 것맨치로 사람우 맴이란 그런 거니께.”(<토지> 박경리)

‘-어’는 강원 영동 쪽에서, ‘-이’는 주로 제주와 함북 지역에서 쓰인다. “남어 땅으 사가주구 팔어 먹읏드래여.” “꿩어 고기거 맛이 우떻나?” ‘-이’는 우리나라 모든 지역에서 사용되는 ‘-에’(=-의)가 ‘-이’로 변한 것이다. ‘세상’을 ‘시상’, ‘게’를 ‘기’로 발음하는 것과 같다. “집이 바아(방아)로 때때로 뗘서(쪄서) 생활하구.”

이길재/겨레말큰사전 새어휘팀장

*이 글은 [한겨레신문]의 '우리말칼럼(고장말)'에서 옮겼습니다.


 

목록보기
이전글
[고장말] 니자테 너인테
다음글
[고장말] 날마닥, 날마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