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본문 바로가기

서브메뉴바로가기

자료마당

남녘말 북녘말

홈 > 자료마당 > 남녘말 북녘말

목록보기 인쇄

남녘말 북녘말 게시판 뷰
제목 [고장말] 으디 갔습메?
글쓴이 겨레말 작성일 2008.12.08
‘-습메’는 주로 평안과 함경에서, 같은 또래끼리 묻거나 대답할 때 쓰인다. 굳이 표준말로 바꾸면, ‘-네’나 ‘-는가’에 해당한다. “여보시 님제레 송구두 죽디 않구 살아 있습메?”(<한국구전설화> 평안편) “창덕이가 잡헤 갔습메.”(<북간도> 안수길) “일하러 갑메?”(<동해안 방언 연구> 황대화) ‘-습메’는 옛말 ‘-습네이다’의 ‘-이다’가 탈락한 ‘-습네’가 ‘-습네>-습메’와 같이 변해 된 말이다. ‘-습메’의 다른 형태로 ‘-습마’가 있는데, ‘-습마’는 평안 지역에서만 쓰인다. “이제야 골문 거이 터뎄구나, 보구레 고름이 이같이 많이 테데 나오디 않했습마.”(<한국구전설화> 평북편)

‘-습메’와 같이 ‘-습데’가 쓰이기도 하는데, ‘-습데’는 ‘-습메’와 마찬가지로 옛말 ‘-습데이다’의 ‘-이다’가 탈락한 형태다. “우리가 지금 집구석에 들어앉아 물계를 모르니 그렇지 별의별 일이 다 있습데.”(<영원한 미소> 김수범)

‘-습메’와 ‘-습데’ 대응하는 높임말은 ‘-습메다’와 ‘-습데다’다. ‘-습메다’는 ‘-습마’와는 반대로 함경 지역에서만 쓰이는 반면, ‘-습데다’는 평안·함경 두루 쓰인다. “지난밤에 사잇섬에 강 게 앙이라 강 건너에 갔습메다.”(<북간도> 안수길) “몸을 풀고도 미역국은커녕 죽물 한 사발 배불리 먹지 못하구 피덩이 같은 것을 내게 맡기구 갔습데다.”(<송가> 림재성)

이길재/겨레말큰사전 새어휘팀장

*이 글은 [한겨레신문]의 '우리말칼럼(고장말)'에서 옮겼습니다.

목록보기
이전글
[고장말] 집이 갔슴둥?
다음글
[고장말] 허망헙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