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본문 바로가기

서브메뉴바로가기

자료마당

남녘말 북녘말

홈 > 자료마당 > 남녘말 북녘말

목록보기 인쇄

남녘말 북녘말 게시판 뷰
제목 [고장말] 가젠하민
글쓴이 겨레말 작성일 2009.02.02

제목 ‘가젠하민’의 ‘하’는=아래아 하입니다

‘-젠’은 표준말 ‘-으려고’에 대응하는 제주말이다. ‘-젱’도 쓰이는데, ‘-젠’이나 ‘-젱’은 ‘-저’의 변형 ‘-제’에 ‘ㄴ’이나 ‘-ㅇ’이 덧붙은 것이다. “그건 웃대가리들이 책임을 모면해 보젠} 둘러대는 핑계라 마씸.”(<순이 삼촌> 현기영) “지애(地下)님전 빌젱} 허여 …”(<한국구비문학대계> 제주편) 제주말 ‘-젠’에 해당하는 함경말은 ‘-자구’, ‘-자구서리’다. “강차이(삽) 사자구 가니?” “기래서 잔채르 하자구서리 농사하이까?”(<동해안 방언연구> 황대화) ‘-자구’는 고려말이나 재중동포 말에서도 보인다. “돈으 벌자구 연길에 갑니다.”

‘-으려고’에 대응하는 고장말은 제주와 함경을 제외하면 모두 ‘-으려고’의 변이형태들이 쓰인다. 경기·강원·충청·평안에서는 ‘-을려구/을랴구/을라구’가 쓰이는데, 이들은 ‘-으려고>을려고>을려구>을랴구>을라구’와 같은 변화를 겪은 것이다. “옳아, 살랴구} 온 것이 아이라 구경하러 이세상에 왔다구.”(<강노인의 웃음> 이정호) “허허 그놈 갑갑해서 어떻게 잘려구} 그래.”(<어둠의 자식들> 황석영) “하루쯤 굶어서 죽을라구요}.”(<상록수> 심훈)

전라 ‘-을라고’, 경상 ‘-을라꼬’들은 ‘-으려고>을려고>을랴고>을라고>을라꼬’와 같은 변화를 겪었다. “저 늙다리 예펜네가 뒤질라고} 환장을 혔댜?”(<장마> 윤흥길) “그러나 그보다도 경찰서에서 잡을라꼬} 눈이 벌개져 찾아댕기는 거를 보믄 ….”(<토지> 박경리)

이길재/겨레말큰사전 새어휘팀장

*이 글은 [한겨레신문]의 '우리말칼럼(고장말)'에서 옮겼습니다.

목록보기
이전글
[고장말] 생각두룩새
다음글
[고장말] 먹어 보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