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본문 바로가기

서브메뉴바로가기

자료마당

남녘말 북녘말

홈 > 자료마당 > 남녘말 북녘말

목록보기 인쇄

남녘말 북녘말 게시판 뷰
제목 [고장말] 날래 가라우!
글쓴이 겨레말 작성일 2009.07.21
표준어 ‘빨리’에 대응하는 ‘싸게’가 주로 남녘에서 쓰이는 고장말이라면, ‘날래’는 주로 북녘에서 쓰이는 고장말이다. ‘날래’는 ‘사람이나 동물의 움직임이 나는 듯이 빠르다’라는 뜻을 갖는 형용사 ‘날래다’의 말뿌리 ‘날래’가 부사로 쓰인 것이다. ‘날래’는 주로 북녘에서 쓰이기 때문에 남녘의 사전에는 고장말 즉 ‘방언’으로 올라 있지만, 북녘의 사전에는 ‘문화어’로 실려 있다. 즉 북녘에서 ‘날래’는 남녘의 표준어와 같은 자격을 갖는 말이다. “날래 데리구 들어가서 뭘 좀 먹이오.”(<영원한 미소>, 김수범·북녘 작가) “할마니 오래간만이우다. 날래 둘오시라우요.”(<한국구전문학대계> 평안편) 또한 ‘날래’는 재중 동포들 사이에서도 널리 쓰이는 말이다. “날래 콱 채우구 다신 어른거리지(얼씬거리지) 맙소!”(<어랑할미백세 일화>, 리혜선·재중 동포 작가)

‘날래’의 또다른 형태는 ‘낼래’인데, ‘날래>낼래’와 같은 소리의 변화를 겪은 고장말로서 주로 함경도에서 쓰인다. 이는 고장말에서 ‘담배’를 ‘댐배’로 발음하는 것과 같은 경우다.

남녘에서 ‘싸게’가 중첩된 형태 ‘싸게싸게’가 ‘빨리빨리’의 의미로 쓰이는 것과 마찬가지로, 북녘에서도 ‘날래’가 중첩된 ‘날래날래’가 ‘빨리빨리’의 의미로 사용된다. “아아 되게 귀찮군, 좋소 졸려죽겠으니 날래날래 물어보시오.”(<육이오>, 홍성원)

이길재/겨레말큰사전 새어휘팀장

* 이글은 [한겨레신문]의 '우리말칼럼(고장말)'에서 옮겼습니다.

목록보기
이전글
[고장말] 걸씨 오갔수다!
다음글
[고장말] 싸게 가더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