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본문 바로가기

서브메뉴바로가기

자료마당

남녘말 북녘말

홈 > 자료마당 > 남녘말 북녘말

목록보기 인쇄

남녘말 북녘말 게시판 뷰
제목 [고장말] 걸씨 오갔수다!
글쓴이 겨레말 작성일 2009.08.03
‘걸씨 오갔수다’는 ‘빨리 오겠습니다’라는 뜻이다. ‘걸씨’는 표준어 ‘빨리’ 혹은 ‘얼른’에 대응하는 고장말이다. ‘날래’(빨리)가 북녘에서 두루두루 쓰이는 말이라면, ‘걸씨’는 주로 평안도와 함남의 일부 지역에서 쓰이는 말이다. “헝님, 늘당(죽장) 잠만 자문 어카갔습니까. 걸씨 닐나구레(일어나구려)!” ‘걸씨’는 ‘일이나 동작 등이 매우 날쌔다’라는 뜻을 갖는 형용사 ‘걸싸다’의 말뿌리 ‘걸싸-’가 부사로 굳어진 것으로, ‘걸싸>걸쌔>걸쎄>걸씨’와 같은 소리의 변화를 겪은 것이다.

‘날래’(빨리)가 ‘날래날래’처럼 쓰여 ‘날래’를 강조하여 이르는 것처럼, ‘걸씨’도 ‘걸씨걸씨’와 같이 쓰여 ‘빨리빨리’라는 의미로 사용된다. “번개가 번쩍 하늘을 가르구 천둥소리가 하늘땅을 뒤흔드는데 걸씨걸씨 하자!”(<인간의 수업> 리화·북녘 작가) 또한 ‘걸씨’에 ‘덩’이 결합된 ‘걸씨덩’이 쓰이기도 하는데, 이는 ‘걸씨’를 힘주어 이르는 말이다. “이 녀석들아, 저물기 전에 마을루 걸씨덩 와야 헌다!”(<산촌의 풍경> 백남룡·북녘 작가)

‘걸씨’의 또다른 형태는 ‘걸시’이다. “우리두 더러 잡는, 무장폭돌 잡아야디 걸시 딘압되구(진압되고) 눅디(육지)에 갈 것 아니간.”(<집행인> 곽학송) “그럼 내 걸시 갔다 오리다.”(<제주도의 동백꽃> 양의선·북녘 작가)

이길재/겨레말큰사전 새어휘팀장

* 이글은 [한겨레신문]의 '우리말칼럼(고장말)'에서 옮겼습니다.

목록보기
이전글
[고장말] 재기 옵소예!
다음글
[고장말] 날래 가라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