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본문 바로가기

서브메뉴바로가기

자료마당

남녘말 북녘말

홈 > 자료마당 > 남녘말 북녘말

목록보기 인쇄

남녘말 북녘말 게시판 뷰
제목 [고장말] 재기 옵소예!
글쓴이 겨레말 작성일 2009.08.12
‘재기’는 표준어 ‘빨리’에 대응하는 고장말로 주로 제주 지역에서 쓰인다. ‘재기’는 ‘동작이 재빠르다’의 뜻을 갖는 형용사 ‘재다’의 말뿌리 ‘재-’와 연결어미 ‘-게’가 결합된 ‘재게’가 ‘재게>재기’와 같은 소리의 변화를 겪은 뒤에 부사로 굳어진 말이다. “지란이(부지런히) 재기 걸어가지고, 재기 걸어가민 그 소도 재기 가 불곡, 뜨게(천천히) 걸어가민 뜨게 가 불곡.”(<한국구비문학대계> 제주편) ‘재기’의 이전 형태인 ‘재게’가 쓰이기도 하지만 그 쓰임이 ‘재기’에 비해 빈번하지는 않다. “영(이렇게) 제게 흥글언(흔들어).”(위 책)

‘걸씨걸씨(평안), 날래날래(북녘), 싸게싸게(남녘)’와 마찬가지로 제주에서도 ‘재기’가 중첩된 형태인 ‘재기재기’가 쓰이는데, 이는 모두 ‘빨리빨리’에 대응하는 고장말이다. “길녜, 하영(많이) 잡았구만. 재기재기 와서 불추라.” “자 장승처럼 서 있지 말고 재기재기 갑주.”(<밀물> 강인수) ‘재게’가 반복된 ‘재게재게’ 또한 ‘빨리빨리’의 뜻으로 사용되는데 ‘재게’보다는 그 쓰임이 활발한 편이다. “무엇들 그리 꾸물거렴수과? 빨리들 옵서! 종이 울렸우다. 곧 문 닫읍네다. 재게재게 옵서!”(<변방에 우짖는 새> 현기영) “우리는 단단히 손을 잡고 재게재게 걷기 시작했어.”(<환상지> 이제하)

이길재/겨레말큰사전 새어휘팀장

* 이글은 [한겨레신문]의 '우리말칼럼(고장말)'에서 옮겼습니다.

목록보기
이전글
[고장말] 싸드락싸드락 묵소!
다음글
[고장말] 걸씨 오갔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