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본문 바로가기

서브메뉴바로가기

자료마당

남녘말 북녘말

홈 > 자료마당 > 남녘말 북녘말

목록보기 인쇄

남녘말 북녘말 게시판 뷰
제목 [고장말] 제우 요것뿐이오!
글쓴이 겨레말 작성일 2009.10.12
‘제우’는 표준어 ‘겨우’에 대응하는 고장말로, 경기도와 평안도를 제외한 대부분 지역에서 쓰인다. ‘제우’가 두 지역에서 쓰이지 않는 까닭은 ‘길>질, 기름>지름’과 같은 소리의 변화가 일어나지 않았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서 이 지역에서는 ‘겨우>져우>졔우>제우’와 같은 소리의 변화가 불가능하기 때문에 ‘제우’가 고장말로 쓰일 수 없는 것이다. “어무이가 인자 제우 잠이 들었는데 깨발라고 그카나?”(<불의 제전> 김원일) “술판 한번 오붓허다 싶어 고시례 헐 게라두 있나 보러 왔더니 제우 농사짓구 있네그려.”(<우리 동네 김씨> 이문구)

‘제우’의 또다른 형태로는 ‘저우, 제오’, ‘제구, 제고’ 등을 들 수 있는데, ‘저우’나 ‘제오’는 ‘겨우’의 옛말 ‘계오’가 ‘계오>계요>계유>겨유>겨우>져우>저우~졔우>제우’, ‘계오>겨오>져오>졔오>제오’와 같은 변화를 경험한 것들이다. “빌어먹는 밭은 제오 서너 마지기나밖에 안 되고…”(<한국구비문학대계> 전북편) ‘제구’나 ‘제고’는 주로 경상도에서 쓰이는 고장말로, 이는 ‘계오’보다 더 이전 형태로 추정되는 ‘계고’가 ‘계고>제고>제구’와 같은 변화를 겪어서 생긴 것으로 보인다. “그저 제고 주는 거 한 술 얻어먹고 자꾸 어디론지 가.”(위 책 경북편) “식구는 제구 서이 남가놓고 그만 살림도 없어졌삐?”(위 책 경남편)

이길재/겨레말큰사전 새어휘팀장

 

* 이글은 [한겨레신문]의 '우리말칼럼(고장말)'에서 옮겼습니다.


목록보기
이전글
[고장말] 신발 좀 간조롱이 놔!
다음글
[고장말] 대체나 그렇네 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