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본문 바로가기

서브메뉴바로가기

겨레말큰사전

사전소개

홈 > 겨레말큰사전 > 사전소개

《겨레말큰사전》은 민족의 언어 유산을 집대성하고 남북의 언어 통일을 준비하기 위해 남과 북이 공동으로 편찬하는 최초의 우리말 사전입니다.

분단과 지역과 사람 사이의 경계를 넘어서는 《겨레말큰사전》은

  • 분단 이후 남북의 ‘국어학자들이 함께 편찬하는 첫 사전’이며, 남북의 겨레가 함께 볼 최초의 사전입니다.
  • 공통으로 쓰는 말은 우선 올리고, 차이 나는 것은 남과 북이 성실히 합의하여 단일화한 33만여 개의 올림말을 실을 대사전입니다.
  • 분단 이후 남북에서 ‘뜻이 달라진 낱말’의 뜻을 풀이에 적극 반영하는 사전입니다.
  • 지역어를 표준어에 단순 대응시키지 않고 자세하게 뜻풀이하는 사전입니다.
  • 기존의 남북 사전에 수록되지 못했던 ‘지역어’ 및 ‘문헌어’를 광범위하게 조사하여 올림말로 수록하는 사전입니다.
  • 남북의 국어학자들이 함께 ‘형태표기’를 작성하여 편찬하는 사전입니다.
  • 남북의 어휘를 집대성한 ‘최초의 한국어 전자대사전’의 기반이 되는 사전입니다.

《겨레말큰사전》회의와 작업 사진

《겨레말큰사전》이렇게 만듭니다.

  • 올림말 선정 작업

    남북 양측이 《표준국어대사전》과 《조선말대사전》에 수록된 올림말에서 선별한 23만여 개의 어휘와, 남북 및 해외에서 발굴한 새어휘 10만여 개를 《겨레말큰사전》에 수록할 올림말로 선정합니다.
  • 집필 작업

    남과 북의 편찬위원들이 논의하여 작성한 <집필요강>에 따라 2009년부터 올림말집필을 본격적으로 시작하였습니다. 남북에서 각각 집필한 원고를 상대측에서
    2차례 이상 검토하며, 검토된 원고는 다시 남북공동회의에서 논의하여 합의하는 절차를 거칩니다.
  • 새어휘 조사 작업

    남북 및 해외 동포 사회에서 널리 쓰이면서도 남북의 국어대사전(《표준국어대사전》과 《조선말대사전》)에 수록되지 않은 어휘 10만여 개를 발굴하여 수록합니다. 새어휘 조사는 ‘지역어 조사’와 ‘문헌어 조사’로 나뉘어 진행됩니다.
  • 겨레말큰사전 형태 표기 작업

    남북의 형태 표기 전문가들이 자모 배열순서, 두음법칙, 사이시옷 표기, 띄어쓰기, 외래어 표기 등 남과 북에서 다르게 사용하고 있는 형태 표기를 통일하는 작업을 합니다.
    통일된 형태 표기를 《겨레말큰사전》집필 작업에 적용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