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레] 남북 손잡고 6년째 편찬 ‘겨레말큰사전’ 좌초위기 직면 2010.10.05
2010년 10월 4일 [한겨레]에 보도된 내용.

바로가기

 

 

남북 손잡고 6년째 편찬 ‘겨레말큰사전’ 좌초위기 직면

정부, 올 예산 절반만 지원
2013년 집필완료 계획 차질
통일부 “타당성 평가 거쳤다”

분단 이후 심해진 남북한 언어 이질화를 극복하고자 남북 정부 합의로 추진돼 온 남북 통합 국어사전 ‘겨레말큰사전’ 편찬 사업이 좌초 위기에 놓였다.

겨레말큰사전남북공동편찬사업회 이사장을 맡고 있는 고은 시인은 4일 ‘국민 여러분께 드리는 시인 고은의 호소문’을 발표해 “겨레말큰사전 사업이 관계당국의 예산 지원 거부로 무산될 위기에 처했다”며 “남북교류협력사업 중에서도 가장 차분하게 성과를 쌓아 온 겨레말큰사전 사업이 지속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베풀어 줄 것”을 호소했다.

2004년 10월 남북사회문화협력사업으로 승인을 얻은 겨레말큰사전 편찬 사업은 2005년부터 지난해까지 한 해 네 차례씩 모두 20차례 남북 합동 편찬 회의를 열면서 착실한 성과를 내 왔다. 특히 2007년 4월에는 국회에서 ‘겨레말큰사전남북공동편찬사업회법’이 제정되면서 사업 진행에 탄력을 얻어 해마다 30억원 정도의 예산을 정부에서 지원받아 사업을 진행해 오고 있다.

그러나 올해의 경우 예산심의 결정 권한을 지닌 통일부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에서 지난 1월 전체 예산 30억원 중 기관운영비 16억5천만원의 지원만 승인했을 뿐 집필사업비 2억9천만원과 새어휘사업비 2억1천만원, 북측편찬사업보조비 6억원 등 13억7천여만원의 사업비에 대한 승인을 미루고 있다.

겨레말큰사전 남측편찬위원회 쪽은 “이 사업에 대해 관계기관의 부정적 의견이 이어진데다 천안함 사태가 발생하는 등의 사태까지 겹쳐 편찬사업비 지원 논의 자체가 중단되었다”며 “이 때문에 남북이 각각 1차 집필한 원고를 교환하지 못하고 있으며 상대측 원고에 대한 검토와 재검토 등 올림말 공동집필 과정이 중단된 가운데 연구용역자들은 새로운 일거리를 찾아 떠나고 있는 상태”라고 전했다.

겨레말큰사전 사업은 지난해 말 현재 전체의 53% 정도가 진척되었으며, 2013년까지는 집필을 완료할 계획이었으나 올해 예산 지원이 중단되면서 이 계획에 차질이 생길 것으로 보인다.

고은 시인은 “독일은 분단 상황에서도 동서독이 힘을 합쳐 <괴테사전>을 만들었고 중국과 대만은 <양안사전>을 만들어 말의 길을 열어가면서 통일의 순간을 기다렸다”며 “겨레말큰사전 남북공동 편찬사업에 대해 이념적이며 정치적인 접근 대신 학술적이며 민족사적인 맥락에서 접근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통일부 당국자는 “겨레말큰사전 사업 지원 결정에 앞서 관계부처 협의와 타당성 평가 등을 거쳤다”며 “올해는 남북관계 등을 고려해서 남북이 함께하는 사업 관련 예산은 줄이고 남쪽 내부적으로 하는 사업 예산은 편성하는 쪽으로 결정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최재봉 이제훈 기자 bong@hani.co.kr

<SCRIPT language=JavaScript1.2> </SCRIPT>


통일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국립국어원 통일교육원 통일부 남북통화문화센터 통일부 북한자료센터 통일맞이 한글학회